•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기도와 용인시, 아모레퍼시픽 그룹과 ‘용인 뷰티산업단지 투자 양해각서’ 체결

총 사업비 1630억 원 규모로 연구·생산시설 건립에 수 천억 원 추가 투자예정

  •  

cnbnews 이병곤기자⁄ 2017.03.14 11:49:38

▲좌측부터 김준연 경기도의원,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대표,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찬민 용인시장, 조창희 경기도의원(사진=용인시)


경기도와 용인시가 총 사업비 1630억 원 규모의 대규모 뷰티산업단지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14일 오전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찬민 용인시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 등은 도지사 집무실에서 경기도-용인시-아모레퍼시픽 그룹간 ‘용인 뷰티산업단지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아모레퍼시픽 그룹은 국내외 직원 2만여 명, 지난해 기준 연매출 6조7000억 원 규모의 화장품·생활용품·건강용품 제조판매 기업으로 아모레퍼시픽 그룹은 이번 협약으로 개발예정지에 입지한 기존의 연구시설을 확장해 경기 남부지역 화장품 산업벨트로 구축할 계획이다.


용인 뷰티산업단지는 화장품 복합연구소와 생산시설을 갖춘 대규모 화장품 사업단지다. 착공시기는 오는 2018년이며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용인시 기흥구 보라동 일원을 포함하여 총 52만4000㎡ 부지면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경기도는 뷰티산업단지가 인근 기흥 ICT밸리, 지곡동 바이오메디컬BIX, 덕성 산업단지 등과 네트워크를 형성해 사업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뷰티산단 조성 시 4900여 일자리를 창출하고 2조 원 이상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번에 투입되는 사업비 1630억 원은 부지조성 등 기반시설 비용으로 향후 연구·생산시설 건립 시 수 천억 원이 추가로 투자될 계획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뷰티산업은 미래 성장산업으로 이를 위해 기업은 혁신을 통한 글로벌화, 지속적인 투자, 장기적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며 “경기도는 용인 뷰티산업단지 건립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하고, 추후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 뷰티산업단지 조감도


정찬민 용인시장은 “용인시는 문화산업, 인적자원 등 우수한 인프라가 확보된 뷰티산업의 최적지로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은 “아모레퍼시픽 그룹은 아시아의 진정한 아름다움과 가치를 발굴하고 이를 바탕으로 세상과 소통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 왔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바탕으로 국내 화장품 업계의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지역 경제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모레퍼시픽 그룹은 지역사회 기여의 일환으로 보라동 인근의 장기 미집행시설인 통산근린공원을 조성해 시민에게 제공한다. 통산근린공원은 보라동 연구소 옆 부지 7만㎡에 건립예정이며 총 사업비 130억 원이 투입된다.


(CNB=이병곤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