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정미 퇴임 “박 전 대통령 파면, 고통스럽고 어려웠다”

“민주주의 요체는 다른 의견 존중…분열과 반목 떨쳐내고 화합·상생하길”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3.13 13:56:29

▲이정미(55·사법연수원 16기)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13일 오전 11시 헌재청사 1층 대강당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선고를 두고 “참으로 고통스럽고 어려운 결정”이었다며 “헌재는 이번 결정을 하면서 헌법과 법률에 따라 공정하게 절차를 진행하면서 헌법의 정신을 구현해 내기 위해 온 힘을 다 했다”고 소회를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이정미(55·사법연수원 16)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13일 오전 11시 헌재청사 1층 대강당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선고를 두고 참으로 고통스럽고 어려운 결정이었다며 헌재는 이번 결정을 하면서 헌법과 법률에 따라 공정하게 절차를 진행하면서 헌법의 정신을 구현해 내기 위해 온 힘을 다 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이 권한대행은 우리가 현재 경험하고 있는 통치구조의 위기상황과 사회갈등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 그리고 인권 보장이라는 헌법의 가치를 공고화하는 과정에서 겪는 진통이라고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비록 오늘은 이 진통의 아픔이 클지라도 우리는 헌법과 법치를 통해 더 성숙한 민주국가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이 대행은 중국 고전 한비자법의 도리는 처음에는 고통이 따르지만 나중에는 오래도록 이롭다라는 뜻의 법지위도전고이장리(法之爲道前苦而長利)’라는 소절을 인용하며 법치주의 실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행은 우리가 사랑하는 민주주의, 그 요체는 자신의 생각과 다르더라도 다른 사람의 의견을 존중하는 데 있다고 믿는다저는 이번 진통을 통해 우리 사회가 보다 자유롭고 평등하며 보다 성숙하게 거듭 나리라고 확신한다. 이제는 분열과 반목을 떨쳐내고 사랑과 포용으로 서로를 껴안고 화합하고 상생하길 간절히 바란다고 화합을 강조했다.

 

이 대행은 사법연수원 교수와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등을 거쳐 대전고법 부장판사 시절인 2011314일 이용훈 당시 대법원장의 지명으로 여성으로서는 두 번째 헌법재판관이 됐으며, 201412월 선고한 통합진보당 정당해산심판 사건의 주심 재판관을 맡았고, ‘김영란법이라 불리는 부정청탁금지법, 국회 선진화법 등 주요 사건에서 대체로 다수 의견을 냈다.

 

131일 박한철 전 헌재소장의 퇴임 후 권한대행을 맡아 탄핵심판을 진두지휘했으며, 8명의 재판관 중 가장 어리고 사법연수원 기수도 늦지만 부드러우면서도 때로는 과감한 재판 지휘로 중대하고도 어려운 역사적 사건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대행은 이날 퇴임으로 1987년 판사로 임관한 이래 30년간의 공직 생활을 마감했으며, 이 대행 퇴임 후 헌재는 당분간 김이수(64·연수원 9) 재판관을 헌재소장 권한대행으로 한 7인 체제로 운영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