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캠프, 9일부터 문용식 단장 ‘가짜뉴스 대책단’ 가동

“모니터링을 강화…악의적 유포자 끝까지 추적해 민형사상 책임 물어”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3.09 14:13:16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 경선 캠프가 이른바 ‘가짜뉴스’와 허위 온라인 게시물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9일부터 문용식 전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장이 단장으로 한 ‘가짜뉴스 대책단’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기로 했다.(자료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 경선 캠프가 이른바 가짜뉴스와 허위 온라인 게시물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9일부터 문용식 전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장이 단장으로 한 가짜뉴스 대책단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기로 했다.

 

문 전 대표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조기대선이 가시화되면서 뉴스를 가장해 국민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타인의 인격과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사례가 크게 늘고 있다언론 보도를 가장한 가짜뉴스뿐 아니라 각종 SNS상의 게시물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강화해 발견 즉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 단장은 지난 대선에는 국정원이 댓글 조작을 통해 선거에 개입했는데, 이번에는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악의적으로 유포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국민과 함께 끝까지 추적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민주당은 최근 위키백과에 문 전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에 대해 북한 정치인인 것처럼 왜곡 게재된 사건에 대해 고발조치를 하기도 했으며, 이외에도 문캠프는 문 전 대표에 대한 허위 뉴스와 인터넷 유언비어가 도를 넘었다며 사례들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인터넷 한 게시판에는 나주 남평 문씨 빨갱이라는 제목으로 북한 공산당 인민회의 흥남지부장 아들이 문재인이라는 비방성 글이 트위터에 63회에 걸쳐 게재됐으며, 한 커뮤니티에는 엘시티 건축부지 용도변경 당시 주범이 참여정부 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이었다. 문재인이 핵심 당사자로 걸려들며 이해찬 전 총리까지 걸려들었다라는 허위 글도 올라왔다고 전했다.

 

그리고 문 전 대표 측은 이 트위터에 노무현이 대통령 나올 때 우리 전라도 사람들이 똘똘 뭉쳐 당선시켰는데, 문재인이 전라도놈들 도둑놈들이라고 얼마나 괄시했나라는 글도 게시판에 떠돌아다니고 있으며, 특히 문 전 대표가 아방궁 호화주택을 건설 중이라는 게시물이 트위터에 382회 게재됐고, 문 전 대표가 최순실 게이트의 배후라거나 태블릿 PC 조작의 배후라는 글도 계속 번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