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KT, 산업 생태계에 최적화된 ‘공공안전망 기슬검증센터’ 연다

  •  

cnbnews 황수오기자⁄ 2017.03.08 10:08:23

▲KT 무선액세스망기술지원담당 박평수 상무가 공공안전망 기술검증센터 시설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KT제공)

KT가 재난안전망(PS-LTE), 철도통합무선망(LTE-R), 해상통신망(LTE-M)을 통합적으로 연구, 개발, 검증할 수 있는 ‘공공안전망 기술검증센터’를 구축하고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KT ‘공공안전망 기술검증센터’는 재난안전망, 철도망, 해상망 등 공공안전망의 통합·연동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기술검증센터다. 현재까지 각각의 공공안전망들의 테스트베드는 있었지만 통합적으로 망을 연동하고 호환성을 확인할 수 있는 검증센터는 없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KT는 지난 2015년 10월 재난안전통신망 시범사업 수주를 시작으로 원주~강릉 철도 및 공항철도의 철도통합무선망 구축사업과 해상무선통신망 시범사업을 진행하는 등 공공안전망 사업을 선도하고 있다.

개소식을 알린 ‘공공안전망 기술검증센터’에서는 공공안전망별 핵심 기술들을 한 곳에서 모두 시험 검증할 수 있는 테스트베트다. 재난안전망, 철도망, 해상망의 코어 시스템과 기지국, 단말기, 계측기 등 공공안전망 핵심 장비들이 실제 환경과 동일하게 구축되어 있다.

주파수 대역도 700MHz 무선 시험 환경을 제공한다. 서비스 요구사항에 대한 검증은 물론, 망간 발생할 수 있는 간섭을 예측하고 RAN Sharing과 같은 효율화 기술을 검증, 적용하고 솔루션 개발 등도 진행이 가능하다.

또한 해당 기업에서 직접 개발한 재난망 장비 및 특화 서비스를 본 센터에서 직접 시험해 볼 수 있도록 센터를 개방했다. 추가로 중소·벤처기업들을 위한 공공안전망 세미나와 교육도 진행될 예정이다.

KT는 이를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해 특화 기술 및 솔루션을 개발하고, 글로벌 시장 주도권을 확보해 공공안전망 생태계를 육성하는 모범 사례를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김영식 상무는 “본 기술검증센터는 서비스플랫폼, 코어망, 망 연동 장비, 기지국 등 총 43식의 장비를 보유하고 있어 고객 요구사항에 대해 신속한 개발과 검증은 물론 맞춤형 솔루션 제공까지 가능하다”며 “KT가 공공안전망 관련 글로벌 혁신 기술을 지원하며 선도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T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부사장도 “본 기술검증센터가 국내 기술의 세계진출 교두보로 활용되어 사업을 준비하는 정부 기관, 통신사업자, 장비·솔루션 기업 모두에게 윈-윈 할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안전처 재난안전망추진단 심진홍 단장은 “재난안전망 시범사업이 짧은 기간에도 성공적으로 구축될 수 있었던 기반에는 테스트베드가 있었다”고 밝히며 “KT의 공공안전망 기술검증센터가 재난안전망과 철도망, 해상망 간 상호협력의 기술적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