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KEB하나은행, ‘위폐감정분야’ 독보적 존재감

  •  

cnbnews 이성호기자⁄ 2017.03.07 10:13:32

▲(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지난해 은행의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적발한 위폐가 630매(미화 395매, 위안화 217매, 유로화 7매 등)로 미화환산 기준 13만4000달러에 달한다며 국내은행 중 최고의 위폐감정 능력을 보였다고 7일 밝혔다.

2016년 KEB하나은행에서 적발한 위폐 13만4000달러는 국내 전체 은행의 위폐 적발 금액 15만6646달러의 86%에 이른다.

이러한 배경에는 경영진의 전폭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금융권 유일의 위변조대응센터 설치▲KEB하나은행만의 ‘위폐감정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운영 ▲전국 영업점을 찾아가는 맞춤형 실무교육 실시 등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 기초 실력을 착실히 다져온 결과라는 설명이다.

KEB하나은행은 2012년 9월 국내은행 최초로 고해상도 스캔 이미지를 이용한 실시간 ‘위조지폐 감정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한 2014년 11월 국내 금융권 유일의 위조지폐 전담 독립부서를 신설했고, 통합은행 출범 이후 국가기관급 CSI장비를 도입해 실시간 위조지폐 진위를 판독할 수 있는 역량과 시스템을 구축해 왔다.

이밖에도 2012년부터 매년 ‘위조지폐감정 고급과정’을 통해 현재까지 62명의 위폐식별 전문가를 배출했고 현재 2016년 10월부터 12명(5기)이 이 과정을 수강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 중국 베이징, 단둥 등지에서 유통되던 북한산 추정 위폐 국내 반입사건 관련 서울지법에 증인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이호중 위변조대응센터장은 “KEB하나은행의 압도적인 화폐·유가증권 위변조대응역량은 이미 일선 경찰서 및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도 인정한 바 있다”며 “향후에도 대량 유통이 우려되는 북한산 추정 수퍼노트 등 그 어떠한 위폐도 대한민국에서 발붙일 수 없도록 모든 역량과 노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