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LG복지재단, “바다와 도로의 두 영웅” 김국관·임정수 씨에 ‘LG의인상’ 수여

  •  

cnbnews 선명규기자⁄ 2017.03.02 16:22:21

▲(왼쪽)김국관 선장, 임정수 씨. (사진=LG복지재단)

LG복지재단이 지난달 22일 전남 진도 해상에서 조업 중 선박화재 현장으로 이동해 선원 7명을 모두 구조한 현진호 선장 김국관 씨에게 ‘LG 의인상’과 그물 수리비를 포함한 상금 3000만원을 수여했다고 2일 밝혔다.
 
당시 김국관 선장은 전남 진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 해경으로부터 인근 해역 어선 화재로 선원들이 바다에 빠져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해경은 선원들이 구조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가장 가까운 곳에서 조업 중이던 현진호의 김 선장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김 선장은 한시라도 지체할 수 없다는 생각에 망설이지 않고 선원들에게 바다에 쳐놓은 그물을 칼로 자르라고 지시했다. 그물을 회수할 시간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전속력으로 사고 현장으로 이동한 김 선장은 불이 난 선박에 밧줄을 묶어 연결한 부이를 잡고 바다 위에 떠있던 선원 7명을 탈출 25분 만에 모두 구조했다. 
 
김 선장은 지난 2004년에도 신안군 소흑산도 남쪽 해상에서 난파된 어선의 선원 10명을 구조한 적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LG복지재단은 지난달 6일 전남 여수시 버스 방화 현장에서 승객들을 안전하게 대피시키고 도주하던 방화범을 검거한 시내버스 운전기사 임정수 씨에게도 ‘LG 의인상’을 수여했다.
 
임정수 씨는 운행 중이던 버스에 탑승한 승객이 갑자기 인화성이 강한 시너를 바닥에 쏟고 불을 붙여 불길이 치솟자 앞뒤 문을 개방해 40여명의 승객들을 모두 안전하게 대피시킨 뒤 마지막으로 버스에서 내렸다.
 
이어 임 씨는 소란을 틈타 도주하는 방화범을 100여미터 가량 추격해 붙잡아 출동한 경찰에 인계했다.
 
퇴근길 만원 버스에서 난 불로 승객 7명이 다쳤지만 임 씨의 초동대처로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LG 관계자는 “다급한 사고 현장에서 자신의 손해와 위험을 무릅쓰고 헌신적인 구조에 나선 김 선장과 임 씨의 용기있는 행동이 이웃들을 안전하게 구해냈다”며 “앞으로도 ‘의인상’을 통해 평범한 이웃들의 의로운 행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