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서울옥션블루, 희소성 있는 오디오들로 구성된 올해 마지막 경매

빈티지 오디오-턴테이블-LP판 등으로 다양한 구성

  •  

cnbnews 김금영기자⁄ 2016.12.19 13:58:34

▲서울옥션블루가 '4th 블루 나우: 오디오 마제스틱'이라는 타이틀로 올해 마지막 경매를 진행한다.(사진=서울옥션)

희소성 있는 오디오가 한자리에 모인다.


온라인 옥션 하우스 '서울옥션블루'가 '4th 블루 나우: 오디오 마제스틱'이라는 타이틀로 올해 마지막 경매를 진행한다. 서울옥션블루는 지난 5월 국내 최초로 오디오 경매를 진행해 경매 품목 다양화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 받았다. 올해 마지막 온라인 경매 아이템으로 다시 한 번 오디오를 출품한다.


이번 경매에는 총 72점 약 4억 원의 아이템이 출품된다. '빈티지 및 하이엔드 오디오'부터 '턴테이블 및 릴 - 데크' 그리고 'LP판'까지 만나볼 수 있다.


'로마시대의 귀족'이라는 뜻을 지닌 일렉트로보이스의 '파트리션(Patrician)' 시리즈는 빈티지 스피커의 대명사로 꼽힌다. 이번 경매에 출품된 '파트리션 IV'스피커는 1954년 아름다운 외관을 갖춘 모델로도 잘 알려졌다. 앤틱한 느낌의 우아한 철제 그릴 모양이 인상적이다. 서울옥션블루 측은 "빈티지 오디오로는 드물게 사운드 측면에서도 현장감을 전달하는 하이엔드 사운드를 갖추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섬세한 사운드가 인상적"이라고 설명했다. 경매 추정가는 1800만~3000만 원이다.


▲이번 경매에서 '빈티지 및 하이엔드 오디오'부터 '턴테이블 및 릴 - 데크' 그리고 'LP판'까지 다양한 오디오를 만나볼 수 있다.(사진=서울옥션)

이 외에도 웨스턴 일렉트릭, 어쿠스틱, 레복스 등 다양한 빈티지 오디오가 출품된다. 빈티지 오디오는 더 이상 생산되지 않는 아이템으로 희소성이 있는 아이템들이다.


오디오를 구성하는 다양한 기종 중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진 아이템은 턴테이블이다. 아날로그 사운드를 상징하는 턴테이블은 LP판 특유의 사운드를 재생하는 기기로, 외관이 주는 느낌이 향수를 자극한다. 이번 오디오 경매에서도 다양한 브랜드의 턴테이블이 출품된다. 그 중 LOT. 1번으로 출품되는 '오라클, 레복스 턴테이블 세트'는 추정가 380만~500만 원에 출품된다. 이외에도 LOT. 2번의 '토렌스, 오라클 턴테이블'은 추정가 450만~600만 원에 출품된다.


경매에서는 오디오 외에 LP판 1500여 장에 세트로 출품돼 눈길을 끈다. 클래식과 팝은 물론 한국 가수들의 음반도 포함돼 있는데 추정가 250만 원부터 경매를 시작한다.


또한 진공관도 여러 점 출품되는데 그 중 독일 방송 기기 회사로 잘 알려진 '로데 앤 슈바르츠'에서 생산된 진공관 프리앰프가 포함된 LOT. 20번 '텔레푼켄, 클란필름(Telepunken, Klanfilm)외 12 pcs'는 낮은 추정가 2200만 원부터 경매를 시작한다.


아날로그 녹음기 릴-테크도 출품되는데 '스튜더(Studer) 외 7pcs'로 구성된 LOT. 65번은 낮은 추정가 240만 원에 출품된다.


서울옥션블루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시 누구나 온라인 경매 응찰이 가능하다. 12월 20일까지 강남 호림아트센터 3층에 위치한 서울옥션블루 전시장에서 사전 예약 후 경매 출품작을 감상할 수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