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회, ‘영화상영관입장권 부과금 징수 연장’ 관련 법안 지정

26일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안 등 14개 세입 예산부수 법안 발표

  •  

cnbnews 최원석기자⁄ 2014.11.27 16:00:13

(CNB=최원석 기자) 지난 26일 정의화 국회의장이 영화상영관입장권 부과금 징수 기한 연장을 위한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김세연 의원 대표 발의)’ 등 14개의 예산부수법안을 지정·발표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하루 앞선 25일에 신영균 영화인단체총연합회 명예회장(전 국회의원), 남궁원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과 김의석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등 영화계 원로와 김희범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을 국회에서 만나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한국영화의 문화적, 산업적 창작역량 유지를 위해 영화발전기금의 주요 재원으로 활용되어 온 영화상영관입장권 부과금이 금년 내 징수 종료를 앞두고 있어 징수기간 연장이 필요하며 예산부수법안 지정을 통해 법률이 개정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정 의장이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예산부수법안으로 지정함에 따라, 동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예산처리와 동시에 개정됨으로써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징수기간은 2021년 까지 7년간 연장될 수 있게 됐다.

영진위는 동 법안이 연내 국회를 통과하게 되면 ▲한국영화의 창작·제작 진흥 ▲독립·예술영화 지원 ▲영상 전문투자조합 출자 ▲한국영화 수출 및 국제교류 지원 ▲영화산업 종사자 복지향상 ▲장애인 등 소외계층에 대한 영화향수권 신장 등 다양한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